(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올해 상반기 신규 설정된 펀드의 총 금액이 60억원을 넘어섰다.

26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신규 설정된 펀드의 총 금액은 60조3968억원으로 전년 동기(48조3819억원) 대비 24.8% 증가했다. 청산 분배금은 26조9054억원으로 전년 동기(27조88억원) 대비 0.4% 감소했다.

신규 설정된 펀드는 6437개로 전년 동기(6459개) 대비 0.3% 감소했고 청산 분배된 펀드는 4004개로 전년 동기(3716개) 대비 7.8% 증가했다.

모집방식별로는 공모펀드의 신규 설정액은 4조7760억원으로 전년 동기(5조5430억원) 대비 13.8% 감소했으나 청산 분배금은 2조4326억원으로 전년 동기(2조595억원) 대비 18.1% 늘었다.

사모펀드의 신규 설정액은 55조6208억원으로 전년 동기(42조8389억원) 대비 29.8% 증가했다. 청산 분배금은 24조4728억원으로 전년 동기(24조9493억원) 대비 1.9% 줄었다.

사모펀드 규제 완화 및 제도 개편 등에 따라 사모펀드의 신규 설정 펀드 수와 금액은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펀드유형별로는 MMF, 채권형·대체투자형(부동산, 특별자산) 펀드의 신규 설정은 증가했지만 주식형 펀드의 신규 설정은 감소했다.

MMF의 신규 설정액은 1조6706억원으로 전년 동기(4200억원) 대비 297.7% 증가했다.

주식형 펀드의 신규 설정액은 8995억원으로 전년 동기(3조3242억원) 대비 72.9% 감소했다. 펀드 수도 284개로 전년 동기(1068개) 대비 73.4% 감소했다.

채권형 펀드의 신규 설정액은 18조5379억원으로 전년 동기(17조2293억원) 대비 7.6% 증가했다. 대체투자형 펀드의 신규 설정액도 18조2897억원으로 전년 동기(12조1354억원) 대비 50.7% 증가했다.

MMF, 대체투자형(부동산, 특별자산) 펀드의 청산 분배는 증가했으나, 주식형·채권형 펀드의 청산 분배는 감소했다.

MMF의 청산 분배금은 1592억원으로 전년 동기(48억원) 대비 3216.7% 증가했다. 대체투자형 펀드의 청산 분배금은 2조2819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7704억원) 대비 28.9% 증가했다.

주식형 펀드의 청산 분배금은 7605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1283억원) 대비 32.6% 감소했다. 채권형 펀드의 청산 분배금은 12조4129억원으로 전년 동기(14조3574억원) 대비 13.5% 감소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