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탐사봇]에스모머티리얼즈(087730, 前 네패스신소재(1,490 +2.05%))가 일본 다이셀 및 모리로쿠케미칼즈와 LED 리플렉터용 백색 몰딩수지(WEMC)를 공동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글로벌 화학 기업인 다이셀(DAICEL)은 지환식 에폭시(Alicyclic Epoxy)를 사용한 봉지재 및 LED 관련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모리로쿠케미칼즈는 전자 재료를 중심으로 하는 종합 상사다. 열가소성 LED 리플렉터 재료를 취급한다.

회사 관계자는 "다이셀의 지환식 에폭시 수지에 관한 지식과 배합 기술, 에스모머티리얼즈의 에폭시 몰딩용 수지 제조 기술, 모리로쿠케미칼즈의 글로벌한 마케팅 채널을 융합해 LED 리플렉터용 백색 몰딩수지의 조기 사업화를 진행하고자 한다"며 "고객들에게 샘플 제공을 시작했으며 상업화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에스모머티리얼즈는 이번 개발을 시작으로, 3자간 협력 체계를 한층 강화해 전자 재료 분야 사업 확대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LED 리플렉터용 백색 몰딩수지는 성장하고 있는 LED 조명 산업에 필수적인 소재로, LED 광원의 고효율화와 부품의 경제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제품이다. 현재 고효율 LED 리플렉터용 백색 몰딩수지는 일본의 1개 업체가 전세계 시장을 거의 독점하고 있는 상황이다.

에스모머티리얼즈는 글로벌 4차 산업혁명에 맞춰 반도체, 전기자동차 및 2차전지(배터리)용 재료사업에 집중하여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이번 달 사명을 에스모머티리얼즈로 변경했다. 경쟁력 있는 기술, 무결점(ZD) 품질관리 및 차별화된 서비스로 고객의 가치창조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으며,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가진 전기전자 전문소재기업으로 도약하고자 한다.

다이셀은 1919년 설립된 일본 기업으로 연 매출 5조원을 기록하고 있는 화학 관련 회사다. 직원수는 12,319명이다. 셀룰로오스, 유기 합성, 합성 수지 등에 대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일본 도쿄 및 오사카에 2개 본사를 두고 있다.

모리로쿠케미칼즈는 1663년 창업 이래 350여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기업이다. 환경 변화를 예측하고, 새로운 사업 창조와 끊임없는 도전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승자가 될 수 있는 경영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한경탐사봇

이 기사는 한경닷컴과 버핏연구소가 공동 개발한 탐사봇 알고리즘에 기반해 작성된 것입니다. - 기사오류문의 02-6071-1112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