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의혹 심도있는 검사"
금융당국이 국내 헤지펀드 1위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수익률 돌려막기’ 의혹과 관련해 전방위 조사에 나선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23일 “라임자산운용을 둘러싼 의혹은 증권회사, 장외업체 등으로 복잡하게 얽혀 있어 심도 있는 검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라임운용은 대형 증권사들을 끼고 코스닥 부실기업 전환사채(CB)를 장외업체들과 편법 거래해 펀드 수익률을 관리해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금융당국은 코스닥 기업 CB 장외 거래의 적정성과 펀드 간 자전거래를 통한 수익률 돌려막기 여부, 헤지펀드와 증권사 간 파생거래 구조, 코스닥시장 미공개 정보 이용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금융감독원 자산운용검사국을 중심으로 금융투자검사국 자본시장조사국 등이 협업할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라임운용의 CB 파킹거래 의혹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기로 했다. 파킹거래는 채권 펀드매니저들이 보유 한도를 맞추기 위해 소속 운용사가 아니라 다른 증권사 명의로 채권을 매수한 뒤 수수료를 지급하는 편법 행위다.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 코스닥 부실기업 CB 장외거래도 따져볼 방침이다. 부실 CB를 인수한 장외업체들이 라임운용 펀드와 거래 관계가 있는 만큼 펀드 수익자 배임 이슈가 있는지도 점검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라임운용과 증권사들이 한계기업 CB를 편입한 뒤 매각하는 과정에서 미공개 정보를 이용했다면 문제가 될 것”이라며 “손실 회피나 이익 취득 행태가 어땠는지 건별로 살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형주/조진형 기자 u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