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부진·日경제보복 우려 겹쳐
에스엠, 지난달 상승분 거의 반납
이달말 사업구조 개편안이 변수
에스엠(38,100 +0.26%)엔터테인먼트 JYP엔터(22,100 -0.45%)테인먼트 와이지엔터테인먼트(24,200 +1.68%) 등 연예기획사 주가가 연일 하락세다. 올 2분기 실적이 증권가 예상에 못 미쳤을 것이란 분석과 함께 일본의 경제 보복에 따른 피해 우려가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이벤트는 없고 악재만…엔터株 '털썩'

에스엠은 16일 코스닥시장에서 700원(1.83%) 내린 3만7550원에 마감했다. 지난달 지배구조 개편 기대에 급등했다가 이달 들어 9.74% 떨어져 상승분을 대부분 반납했다. 2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에 못 미쳤을 것이란 분석이 주가를 끌어내렸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에스엠의 2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108억원으로 3개월 전보다 20.4% 줄었다. 이효진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레스토랑 등 자회사 적자가 예상보다 클 것”이라며 “엔터테인먼트 업종 전반에 새로운 이벤트가 없었던 것도 부진의 원인”이라고 말했다.

이달 말 발표할 예정인 사업구조 개편 방안이 주가의 변곡점이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에스엠은 이수만 회장의 개인 회사인 라이크기획 합병 등을 요청한 3대 주주 KB자산운용(지분율 7.5%)의 주주서한에 대해 오는 31일까지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마련하겠다고 지난달 답변했다.

이 연구원은 “지속적으로 보유 지분을 늘리고 있는 국민연금과 국내 자산운용사들이 KB자산운용과 의견을 같이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에스엠 지분 5% 이상 보유를 공시한 기관투자가의 지분율 총합은 32.7%다. 국민연금공단(10.0%), KB자산운용(7.5%),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5.1%), 미래에셋자산운용(5.0%), 한국투자신탁운용(5.0%) 등으로 이들의 지분율은 최대주주인 이 회장 지분율(19.4%)을 크게 웃돌고 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