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의류업종 내 간판 종목인 한세실업(14,100 -3.42%)이 자회사 한세엠케이의 부진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본업인 OEM 사업에서 벌어들인 이익을 한세엠케이가 까먹는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

한세실업 주가 '부진의 늪'…의류 OEM 수출로 번 돈, 내수 브랜드에서 까먹어

16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한세실업은 50원(0.26%) 오른 1만9650원에 마감했다. 올해 1만9850원으로 시작한 한세실업은 지난 5월 8일 3만1050원으로 정점을 찍은 뒤 급락세를 보였다. 한세엠케이의 부진으로 지난 1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밑돈 게 계기가 됐다.

2분기에도 이 같은 실적 흐름은 계속됐다. KB증권에 따르면 한세실업의 올 2분기 OEM 부문 영업이익은 180억원, 의류 브랜드 영업이익은 2억원으로 추정된다. 이수경 KB증권 연구원은 “OEM 부문은 수주 회복과 원화 약세 효과, 면화 가격 하락이란 3중 호재가 겹치면서 이익이 늘었지만, 한세엠케이는 8분기 연속 이익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세엠케이가 판매하는 브랜드는 6개다. 이 중 골프 의류 브랜드인 LPGA를 제외한 나머지 브랜드는 성장 추세가 미미하거나 마이너스 성장을 하고 있다. LPGA 매출은 의류 브랜드 매출의 3%에 불과해 실적에 미치는 영향도 크지 않다.

증권업계에선 한세엠케이가 국내 소비 위축에 따른 매출 감소→염가 판촉 강화→수익성 악화라는 악순환에 빠진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증권사 애널리스트는 “대대적인 전략 수정과 구조조정이 없으면 악순환에서 벗어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회사 리스크(위험)가 충분히 반영된 만큼 최근 하락세는 과도하다는 분석도 있다. 유정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국내 OEM 기업 주가의 바로미터 역할을 하는 대만 OEM 기업의 주가가 최근 완연한 회복세”라며 “하반기 실적 회복이 가시화되면 대만처럼 상승 흐름을 탈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