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평가액만 5조원↑
국민연금이 보유한 10대 그룹 상장 계열사 주식 가치가 올 들어 7조원 넘게 늘었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국민연금이 보유한 10대 그룹 상장사 주식 가치는 73조9500억원으로, 지난해 말(66조2760억원) 대비 11.6% 증가했다. 국민연금이 보유한 10대 그룹 상장사 지분율도 같은 기간 7.76%에서 8.02%로 늘어났다.

삼성전자(68,000 +0.74%) 지분 가치가 가장 많이 늘었다. 국민연금이 보유한 삼성전자 주식(보통주 기준) 가치는 지난해 말 23조5930억원에서 지난달 말 28조5620억원으로 4조9690억원(21.1%) 늘었다. 국민연금 지분율이 8.97%에서 8.95%로 줄어든 것을 고려하면 이 기간 주가 상승폭이 더 두드러졌다는 평가다.

LG전자(104,500 +2.96%)(47.9%), 현대모비스(202,500 +3.85%)(35.4%), 현대자동차(26.5%), SK하이닉스(112,500 +1.35%)(14.9%)도 지분 가치가 뛴 종목이다. 기업별로 4000억~6000억원가량 지분평가금액이 늘었다. 반면 LG유플러스(13,250 +1.53%)(-19.1%), 롯데케미칼(200,000 +1.78%)(-15.6%), SK이노베이션(211,000 +3.43%)(-11.0%), 삼성SDI(605,000 +2.37%)(-7.2%) 등의 주가는 6개월 동안 하락했다.

그룹 중에선 삼성그룹(증가율 15.9%), LG(76,000 +2.15%)그룹(15.6%), 현대자동차그룹(11.1%) 상장사 주식평가액이 10% 이상 뛰었다. GS(45,750 +0.66%)그룹(5.9%)과 포스코(291,500 +2.28%)그룹(2.8%) 상장사 지분평가액도 늘었다. 롯데그룹(-15.2%), 현대중공업그룹(-9.8%), 한화(28,050 +1.63%)그룹(-1.1%) 상장사 지분 가치는 줄었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