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저축은행이 오는 15일 저축은행 최초로 해외송금 서비스를 시작한다.

웰컴저축은행은 애플리케이션(앱)인 '웰컴디지털뱅크'(웰뱅)에서 해외송금 업체 센트비와 제휴한 해외송금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해외송금은 국내 계좌이체와 같이 비밀번호 6자리만 누르면 가능하도록 구성했다고 웰컴저축은행은 설명했다.

미국, 일본, 동남아시아 등 세계 16개국에 송금할 수 있고 송금 한도는 1건당 3만∼300만원이다.

해외송금을 하면 현지 은행 계좌에 해당 국가 화폐로 환전돼 실시간 입금된다.

받은 사람은 곧바로 계좌 출금할 수 있고 일부 국가에서는 자택배달도 가능하다.

웰컴저축은행은 오는 9월 30일까지는 횟수 제한 없이 해외송금 수수료를 받지 않는다.

무료기간 이후에는 수수료를 1건당 최저 3천원으로 책정할 계획이다.

해외송금을 하려면 웰컴저축은행 수시입출금 계좌가 있어야 한다.

웰컴저축은행은 "생활금융플랫폼으로 거듭나는 서비스를 계속해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웰컴저축은행, 업계 최초 해외송금서비스 15일 시작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