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증시, '파월 효과'에 주요지수 최고치 경신…S&P500 3000 안착(사진=게티이미지뱅크)

美증시, '파월 효과'에 주요지수 최고치 경신…S&P500 3000 안착(사진=게티이미지뱅크)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 주요지수는 일제히 사상 최고치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가 3,000선에 안착했다.

뉴욕증시에서 S&P500 지수는 전날보다 13.86포인트(0.46%) 오른 3,013.77에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가 종가 기준으로 3,000선을 웃돈 것은 처음이다. 2014년 8월말 '2,000 고지'에 올라선 이후 근 5년 만에 새 '마디지수'를 찍었다.

초대형 블루칩 30개 종목으로 구성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와 달리, S&P500 지수는 뉴욕증시 전반을 폭넓게 반영하는 지표로 꼽힌다.

제롬 파월 미국중앙은행(Fed) 의장이 연이틀 완화적인 통화정책 기조를 내비치면서 증시에 훈풍을 제공했다. 파월 의장은 지난 10일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11일 상원 은행위원회에 잇따라 출석해 글로벌 경기둔화와 무역갈등의 부정적인 영향을 우려하면서 기준금리 인하를 거듭 시사했다.

금리인하 기대감이 확산하면서 S&P500 지수는 지속적으로 3,000선 돌파를 시도한 끝에 안착에 성공했다. 다우지수와 나스닥지수도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27,000선을 돌파한 다우지수는 243.95포인트(0.9%) 오른 27,332.03에 마감하면서 또다시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48.10포인트(0.59%) 오른 8,244.14에 거래를 마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