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서비스업체인 세틀뱅크가 코스닥시장 상장 첫날인 12일 장 초반 강세다.

이날 오전 9시 9분 현재 세틀뱅크는 시초가(4만9천500원)보다 12.32% 오른 5만5천600원에 거래됐다.

이는 공모가(5만5천원)를 소폭 상회하는 수준이다.

2000년 설립된 세틀뱅크는 간편 현금결제·가상계좌 등 핀테크 서비스를 하는 업체로 작년 매출과 영업이익은 572억원과 132억원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