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트테크 김형식 대표
뉴욕증시 상장기념 폐장 타종
'토종' 인공지능 ETF의 힘…뉴욕증권거래소에 태극기 걸렸다

다우존스 지수가 사상 처음 27,000을 넘어선 11일 오후 4시(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클로징 벨’(폐장) 행사 타종을 한국 핀테크(금융기술) 스타트업인 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가 맡았다. 지난 5월부터 뉴욕증시에서 거래되고 있는 이 회사의 인공지능(AI) 상장지수펀드(ETF) 2종의 상장을 기념해서다. 이날 NYSE 건물 정면 외벽엔 성조기와 태극기가 함께 내걸렸다.

김형식 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 대표(사진)는 “한국 기업이 AI 기반 ETF를 미 증시에 상장시킨 건 처음이며, 미국에서도 상장된 AI ETF는 현재 7개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회사 엔지니어 20여 명이 모두 한국 대학 출신”이라며 토종 기술로 AI ETF를 만들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ETF 2종목(티커명 QRFT, AMOM)은 S&P500 지수를 추종하며 딥러닝을 통해 △모멘텀 △가치 △소형주 △저변동성주 △우량주 등 투자 방식을 조절해 초과수익을 추구한다. 목표 수익률과 데이터를 입력하면, AI가 시장 상황을 판단해 대응한다.

김 대표는 “상장 한 달여가 지났는데 두 종목의 수익률 모두 벤치마크인 S&P500 지수 상승률보다 1%포인트 이상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운용자산도 각각 300만달러 이상으로 상장 이후 각각 100만달러 넘게 늘었다. 김 대표는 “6개월 정도 더 우수한 실적을 쌓으면 돈이 몰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NYSE의 더글러스 요니스 ETF 상품 총괄은 “상장 초기임을 감안하면 성과가 좋다”며 “앞으로 ETF에서도 AI 상품들이 크게 인기를 얻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대표는 서울대 전자공학과를 나와 대학원에서 경제학을 전공했다. 대학원을 졸업할 무렵이던 2006년 퀀트 펀드를 개발해 지인의 돈을 운용하기 시작했다. 몇 년 만에 10억원이 50억원 이상으로 불어났다. 뜻이 맞는 후배들과 2016년 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를 세운 뒤 AI 엔진을 개발하고 있다.

그는 뉴욕증시 상장을 선택한 이유로 “뉴욕의 ETF 시장이 세계에서 가장 큰 데다 상장 규제도 국내보다 적다”고 말했다. 국내에선 액티브 ETF 상장의 경우 채권형은 허용되지만, 주식형은 규제가 많다. 김 대표는 “앞으로 더 좋은 상품을 개발해 세계 최고의 AI ETF 브랜드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