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영업이익 3010억원 전망
모회사 부진 만회…"주가 긍정적"
한화(28,050 +1.63%)그룹 지주회사 역할을 하는 (주)한화에 비상장 자회사인 한화건설이 ‘비빌 언덕’으로 떠올랐다. 한화한화생명 등 핵심 자회사의 실적부진으로 올 들어 유가증권시장에서 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11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한화는 2만5950원으로 장을 마쳤다. 올해 하락률은 17.22%에 달한다. 방위산업 등 자체 사업 부진과 자회사인 한화생명의 실적 악화가 겹친 탓이 컸다는 분석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한화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작년보다 5.1% 감소한 1조7129억원이다. 이런 가운데 한화건설이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전날 애널리스트를 대상으로 한 기업설명회(IR)에서 올해 301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작년 해외 공사현장에서 발생한 일회성 환입 비용 240억원을 빼고 계산하면, 1년 전보다 6.2% 늘어난 수치다. 한화건설의 작년 별도 영업이익은 3074억원으로 한화 연결영업이익의 17.0%를 차지했다.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사업에서 벌어들이는 수익이 크게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다. 사업 규모가 총 101억달러(약 11조원)에 달하는 이 프로젝트는 한동안 사업진척에 어려움을 겪다가 최근 1~2년 새 국제 유가 상승세 등의 영향으로 정상궤도에 올랐다.

바그다드와 신도시를 연결하는 고속도로, 병원, 정수장 등 추가 프로젝트 수주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