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임상단계서 샘플 유통"

내달 이후 中서 시판허가 기대
"3분기부터 실적 회복 가능성"
‘보툴리눔 톡신(보톡스)’ 생산 바이오기업 메디톡스(421,400 +0.31%)가 임상 단계 약품 유통 의혹이 불거지면서 장중 신저가를 기록했다.

'사면초가' 메디톡스…허가 前 약품유통 의혹에 신저가

11일 코스닥시장에서 메디톡스는 8300원(1.96%) 떨어진 41만5000원에 마감했다. 장 초반 1년 내 최저가(39만1300원·하락률 7.56%)까지 떨어졌지만 오후 들어 개인 및 외국인 매수세가 살아나면서 낙폭을 줄였다.

메디톡스가 2003~2005년 임상 단계의 메디톡신 샘플을 성형외과와 피부과에 직접 전달했고, 불법 시술도 했다는 의혹이 전날 제기된 게 주가에 영향을 줬다. 메디톡신은 메디톡스 매출의 약 40%를 차지하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2006년 3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정식 허가를 받았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일부 병의원에 납품이 이뤄진 뒤 제품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기 위해 병의원 직원들이 투약한 기억이 있다”며 “금전적 이득을 취하기 위한 행위가 아니었고 현재 판매되는 제품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관련 조사를 진행 중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지난 5월 1차 조사에선 혐의점을 찾지 못했다”며 “2차 조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증권가에선 중국의 메디톡신 시판 허가가 임박한 만큼 3분기부터는 반등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선민정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중국의 메디톡신 관련 실사가 마무리돼 8월 초~9월 초에는 시판허가를 획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박상익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