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글로벌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일본의 수출 규제가 현실화하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2% 밑으로 떨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숀 로치 S&P 아시아태평양지역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11일 “S&P가 전날 발표한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올해 6월까지 상황을 바탕으로 추정한 것으로 한·일 무역마찰은 평가에 반영하지 않았다”며 “일본과의 무역 불확실성이 커지면 한국의 경제성장에 추가적인 부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P가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글로벌 경제의 대립구도 속 신용위험’이란 주제로 연 세미나에서다.

S&P는 전날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4%에서 2.0%로 낮췄다고 발표했다.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환경 악화와 기업 실적 부진을 반영한 결과다. 지난 4월 2.5%에서 2.4%로 내린 지 석 달만에 다시 하향조정했다.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영향을 반영하면 성장률 전망치는 1%대로 떨어질 것으로 추정된다. 로치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한·일 갈등은 불확실성을 더욱 증폭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며 “그렇게 되면 투자 안정화 회복이 어려워지고 성장에는 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일본 수출규제의 직접적인 영향 아래에 있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기업은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란 지적이다. 박준홍 S&P 이사는 “사태가 장기화하면 반도체 기업이 감산에 나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S&P는 한국이 성장률을 끌어올리기 위해선 내수 진작이 시급하다는 처방을 내놨다. 통화정책에 너무 의존하기보다는 재정정책을 함께 펼칠 것을 권고했다. 킴엥 탄 S&P 아태지역 국가신용평가팀 상무는 “통화정책에 과도하게 의지하면 가계부채가 늘어날 부담이 있다“며 “한국은 재정이 탄탄하기 때문에 경제성장의 동력이 될만한 재정 정책을 펼칠 여력이 충분하다”고 말했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