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나스닥 상장 준비 중인
나노엑스社 주요주주로 합류
마켓인사이트 7월 4일 오전 4시32분

SK텔레콤(252,000 +3.49%)이 이스라엘의 바이오 기업 나노(1,540 +3.01%)엑스(NanoX)에 주요 주주로 합류했다.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SK(277,000 +4.53%)그룹 차원의 전략적인 투자인 것으로 분석된다.

[마켓인사이트] SK텔레콤, 푸른파트너스와 손잡고 이스라엘 헬스케어社에 250억 투자

7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국내 자산운용사인 푸른파트너스를 비롯해 해외 전략적 투자자(SI) 한 곳과 공동으로 나노엑스에 200억~250억원을 지분투자했다. 나노엑스는 대당 10억원이 넘는 고가 컴퓨터단층촬영장비(CT) 스캐너 가격을 1억원 이하로 낮추고 이미지 선명도를 더 높이는 기술을 확보해 관련업계 주목을 받았다. 의료업계 관계자는 “나노엑스는 첨단 나노 기술을 통해 고온의 열을 사용하지 않고 ‘전자 엑스선(5D X-ray)’을 만들어내는 방식으로 기존 고비용 방식을 채택하지 않더라도 효과를 높일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나노엑스의 기술력이 알려지자 광학분야 글로벌 SI들의 ‘러브콜’이 잇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나노엑스는 이 중 SK텔레콤을 파트너로 선택했다. 업계 관계자는 “바이오·헬스케어 산업은 SK그룹의 핵심 사업 중 하나인 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 등 정보통신기술(ICT) 부문과 융합해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분야”라고 설명했다.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벤처기업)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는 나노엑스는 내년 미국 나스닥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글로벌 투자회사에서 2000억원대 추가 펀딩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투자는 LG(96,300 +2.56%) 창업고문인 고(故) 구평회 E1(40,300 +0.88%) 명예회장의 외손자인 주신홍 푸른파트너스 대표가 주도했다. 주 대표는 최근 중국의 골드만삭스로 불리는 중국국제금융공사(CICC)를 끌어들여 중고나라 상장 전 지분 투자(프리IPO)를 이끈 데 이어 또다시 의미 있는 딜을 성공시켰다는 평가다. 애널리스트 출신인 주 대표는 2015년 푸른파트너스를 설립해 대표를 맡고 있다.

이지훈/김채연 기자 liz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