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엔 언어 빅데이터 기업인 플리토와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의 제작사 에이스토리가 각각 코스닥시장 상장을 앞두고 일반 청약을 받는다.

플리토는 언어 빅데이터 생성·판매 스타트업(초기 벤처기업)으로 사업모델 특례상장 1호에 도전한다. 일반 청약일은 8~9일이다. 수요예측(기관투자가 대상 사전청약)에서 1133.04대 1의 경쟁률을 냈다.

이는 2012년 이후 7년 동안 있었던 공모주 수요예측 경쟁률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공모가는 희망가격 범위(1만9000~2만3000원)보다 높은 2만6000원으로 확정했다. 오는 17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기업공개(IPO) 대표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에이스토리는 9~10일 일반 청약을 받는다. 이 회사는 아시아 최초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과 국내에서 큰 인기를 모은 드라마 ‘시그널’ 등을 제작했다. 이 회사는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등과의 협업을 강화해 킹덤과 같은 시즌제 드라마를 제작, 세계 시장을 공략한다는 전략을 내세웠다. 회사측 희망 공모가 범위는 1만1600~1만4300원이다. 최종 공모가는 8일에 확정한다. 대표주관사는 NH투자증권이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