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대제 회장, 지분 50% 분배
박병무, 젊은 임원들과 공동대표
PEF 업계도 세대교체 바람

사모펀드(PEF) 운용사 업계에도 세대교체가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2005년 PEF 제도가 도입된 지 15년이 흐르면서 1세대 PEF 운용역들이 은퇴를 준비하고 있어서다.

국내 PEF업계 최초로 세대교체에 나선 곳은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이 이끄는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다. 진 회장과 임직원은 올해 출자자 모집을 시작하는 11호 펀드부터 회사를 복수 파트너 체제로 전환하기로 합의했다. 진 회장이 지분 100%를 보유한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가 지분 50%를, 기존 임원들이 나머지 지분 50%를 보유한 새 운용사를 설립하고 이 운용사가 11호 펀드를 조성하는 구조다. 회사 이름도 스카이레이크에쿼티파트너스로 바꾸기로 했다. 10년 넘게 동고동락한 임원들에게 사실상 지분 50%를 넘겨주는 진 회장의 통 큰 양보 덕분에 핵심 인력 이탈 없이 세대교체를 이루게 됐다는 평가다.

대표가 60대에 접어드는 1세대 PEF 운용사들도 세대교체를 하고 있다. 이정진 H&Q코리아 공동대표(1958년생), 박병무 VIG파트너스 대표(1961년생) 등이 대표적인 PEF업계 원로들이다. 파트너 회사인 H&Q와 VIG는 젊은 임원들을 공동대표로 승진시키고 현 대표들은 차례로 은퇴하는 방식의 승계 계획을 세우고 있다.

PEF업계의 활발한 세대교체는 이들에게 돈을 맡기는 연기금·공제회 등 출자자(LP)들의 요구를 반영한 흐름이기도 하다. PEF에 보통 10년씩 돈을 맡기는 LP들로서는 고령의 핵심 운용역들이 갑작스럽게 이탈할 때를 대비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지난해 국민연금이 8000억원을 대형 PEF 운용사 두 곳에 출자하면서 처음으로 ‘운용사 세대교체 계획’을 심사했다. 이후 다른 연기금·공제회도 구체적인 세대교체 계획을 출자 조건으로 내걸고 있다.

정영효 기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