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2일 케이엠더블유(73,200 +0.69%)에 대해 높은 주가 상승에도 가파른 이익 증가로 여전히 극심한 저평가 상황이라며 내년까지 주가가 3배 더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매수 투자의견과 목표주가 5만6000원은 유지.

이 증권사 김홍식 연구원은 "2019~2020년 놀라운 실적 달성이 예상된다"며 "노키아, ZTE로의 매출 전망을 감안할 때 최소한 내년 상반기까지는 시장 기대를 뛰어 넘는 높은 이익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과거 주가 추이를 감안 시 내년에 시가총액 5조원 달성도 가능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케이엠더블유는 지난달 26일 대규모 IR 행사를 통해 연간 필터 생산 규모를 기존 2000만대 수준에서 1억대로 확대했다고 공식 언급했다.
"케이엠더블유, 가파른 이익 증가세…내년까지 3배 더 오를수도"

김 연구원은 "현 시점에서는 케이엠더블유의 필터 1억대 증설이 어떤 의미인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며 "필터 단가가 14달러이고 현재 가동률이 95%에 달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연간 케이엠더블유가 필터에서만 1조5000억원에 달하는 매출을 달성할 수 있다는 얘기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보수적으로 2020년 필터 판가가 20% 떨어지고 가동률이 75%로 낮아진다고 해도 연간 필터 매출만 1조원, 총 매출액 2조원 이상이 가능해 향후 실적 기대감이 크게 높아질 것이란 판단"이라고 했다.

최근 삼성전자 벤더 내 케이엠더블유 점유율 하락을 우려하는 투자가들이 적지 않지만 이는 케이엠더블유 현실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데서 비롯된 논쟁거리에 불과하다고 김 연구원은 지적했다. 이제 케이엠더블유는 삼성 외에도 노키아, ZTE라는 글로벌 SI(입찰 제안 업체)에 필터/안테나를 공급해줘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노키아와 ZTE는 전세계 네트워크장비 시장에서 삼성보다 각각 5배, 3배 큰 물량을 공급 중"이라며 "이젠 케이엠더블유가 삼성에 집중할 상황은 아니며, 노키아 ZTE의 메인 벤더로 성장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 연구원은 "여전히 대다수 투자가들은 케이엠더블유 2분기 실적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지만 이젠 2019~2020년 연간 실적에 주목할 것을 권한다"며 "2019년 2분기 영업이익 500억원 달성이 중요한 것이 아니고 2020년 연간 3000억원, 극단적으론 50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 달성이 가능할 것인지를 따져봐야 할 시점으로 치닫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큰 그림을 본 장기 투자로 전환할 것을 적극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정형석 한경닷컴 기자 chs879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