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XO연구소, 1천대 상장사 분석…"올해 매출 작년보다 줄듯"
매출액 '1조 클럽' 10곳 늘어…SK하이닉스 매출 증가액 최대


지난해 1천대 기업 가운데 190곳이 매출은 늘어났으면서도 적자를 냈거나 영업이익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더해 매출액 증가세 또한 둔화하고 있어 외형적 성장마저 더뎌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26일 기업정보 분석업체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에 따르면 국내 1천 대 상장사의 3년 치 영업실적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매출이 증가한 기업은 593곳, 감소한 기업은 407곳이었다.

반면 같은 기간 영업이익이 증가한 기업은 403곳이었으며 감소하거나 적자를 본 기업은 597곳이었다.

이에 따라 매출이 늘어났음에도 영입실적이 부진한 기업이 190곳으로 조사 대상 기업 전체의 19.0%, 매출 증가 기업의 31.8%를 차지했다.

또한 이들 1천대 상장사의 작년 매출액은 1천288조3천억원으로 전년보다 2.9% 늘었지만 이 같은 성장률은 2017년(7.4%)보다 둔화한 것이다.
기업 19% '덩치만 커진 약골'…매출 늘었는데도 적자·영업손실

CXO연구소는 "한마디로 덩치만 커졌을 뿐 체력은 약골로 변한 기업이 적지 않다는 얘기"라며 "최근 1분기 실적을 토대로 볼 때 올해 매출 외형은 작년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산업별 매출 비중을 보면 전자산업이 작년 매출 300조3천억원으로 전체의 23.3%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대비 매출 비중이 3%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전자산업이 한국 경제의 '맏형' 역할을 하고 있다고 연구소는 전했다.

이중 삼성전자의 매출은 지난해 전체 매출의 13.2%를 차지해 2016년보다 1.7%포인트 올랐다.

석유화학 산업의 매출 비중은 2016년 8.9%에서 지난해 9.4%를 기록했다.

이와 달리 자동차 산업은 2016년 11.1%에서 지난해 10.2%로 하락해 석유화학과 격차가 좁혀졌다.

연구소는 "작년 고용 규모는 자동차 업종이 16만4천372명, 화학 업종은 8만4천308명 정도"라면서 "자동차 산업이 경쟁력을 갖춰야 경제 성장은 물론 고용 문제도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밖에 지난해 매출액 1조원 이상 기업 수는 2016년 142곳보다 10곳 늘어난 152곳이었다.

전체 기업 중 전년 대비 매출 증가액이 가장 컸던 기업은 SK하이닉스로 작년 매출이 2017년보다 10조605억원 늘었다.
기업 19% '덩치만 커진 약골'…매출 늘었는데도 적자·영업손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