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우 교수 고려대 경영학과

이만우 교수 고려대 경영학과

이만우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와 최종학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가 21일 한국회계학회와 한국경제신문사가 공동으로 수여하는 ‘KAA-한경 언론상’의 제1회 수상자로 선정됐다. KAA-한경 언론상은 활발한 기고 활동으로 시장과 소통해 회계정책 발전과 회계 선진화에 이바지한 인물에게 주는 상으로, 올해 제정됐다.

이 교수는 한국경제신문에 게재한 다산칼럼 ‘기업투자 포기 대가인 초과세수의 비극’(3월 5일자), ‘바이오제약 투자 결딴낼 회계규제’(4월 1일자) 등 파급력 있는 기고문으로 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그는 여러 기고를 통해 “회계규제를 개선하고 시장경제의 자율성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종학 교수 서울대 경영대학

최종학 교수 서울대 경영대학

최 교수는 중앙선데이에 기고한 ‘아시아나항공 사태와 회계대란의 교훈’(5월 12일자), 동아닷컴에 기고한 ‘벤처 살리기에 꼭 필요한 차등의결권제도’(2018년 8월 10일자) 등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그는 급변하는 회계 환경에 적응해야 하는 기업과 회계법인의 상황을 다각도로 조명하고 회계와 관련한 합리적인 규제 개선 방안 등을 제안했다.

지난 21~22일 경북 경주에서 열린 ‘2019년 한국회계학회-아시아회계학회연합회 국제학술대회’에는 조성표 한국회계학회장(경북대 교수)을 비롯한 국내외 회계학자 400여 명이 참석했다. 일본 대만 홍콩 미국 유럽 호주 등 해외 회계학자도 30여 명이 함께했다. 한국경제신문사와 한국공인회계사회, 한국상장사협의회, 한국회계기준원, 한국거래소 등이 후원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