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가능성이 부상한 데다 글로벌 중앙은행의 부양정책 기대도 강화되면서큰 폭 올랐다.

18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53.01포인트(1.35%) 급등한 26,465.5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8.08포인트(0.97%) 뛴 2,917.75에,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8.86포인트(1.39%) 오른 7,953.88에 장을 마감했다.

미·중 무역협상 기대가 급부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전화로 좋은 대화를 나눴다"면서 "우리는 다음 주 일본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장시간 회담(extended meeting)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양국 협상팀이 정상회담에 앞서 대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 주석도 G20에서 트럼프와 만나 무역 문제 등을 논의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중국중앙방송은 이날 시 주석이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오사카 G20 정상회의 기간 회담 해서 중미 관계 발전의 근본적인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길 원한다"면서 "경제 무역에서 양측은 평등한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관건은 서로의 합리적인 우려를 고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 돌입한 가운데, 금리 인하 기대도 유지됐다.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새로운 부양책 도입 가능성을 시사하면서글로벌 중앙은행의 완화적 정책에 대한 기대가 한층 강화됐다.

드라기 총재는 이날 포르투갈 신트라에서 열린 ECB 포럼에서 "인플레이션이 지속적으로 목표치에 복귀하는 등의 개선이 없다면 추가 부양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드라기 총재는 인플레이션 리스크의 심각성에 맞춰 ECB가 어떤 방안을 내놓을지 향후 몇 주 심사숙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독일 경제 신뢰 지표인 6월 ZEW 경기기대지수는 마이너스(-) 21.1로, 전달의 -2.1에서 급락하는 등 부진한 경기도 더욱 부각되면서 부양책 도입 전망이 더 강화됐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드라기 총재 발언이 부당하게 유로화 약세를 이끄는 것이라는 비판을 내놓기도 했다.

이는 유럽과 중국 등의 자국 통화 약세 유도를 비판하는 것은 물론, 그동안 긴축 정책을 이어온 연준에 대해서도 거듭 압박을 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다른 나라 중앙은행과 달리 연준이 긴축적이어서 미국이 피해를 봤다는 주장을 여러 차례 내놨다.

이날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이사직은 유지하지만 의장직에서는 끌어내리는 일종의 '강등' 방안이 백악관에서 논의됐다는 보도도 나왔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해당 보도가 "6개월 전에 일어났다고 주장된 내용"이라면서 "지금은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고 빈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파월 강등을 원하느냐'는 질문에 "그가 뭘 할지 보자"고만 대답했다.

연준은 다음날 오후 2시 FOMC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1.72% 급등했고, 에너지도 1.35% 오르며 장을 이끌었다금융주도 1.31% 올랐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부진했다.

미 상무부는 5월 주택착공실적이 전월 대비 0.9% 감소한 126만9천 채(계절 조정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는 0.5% 줄어든 123만채였다.

지난 4월 주택착공실적이 5.7% 증가에서 6.8% 증가로 상향 조정된 영향으로 감소율이 더 크게 나타났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를 이어갔다.

허나 시장의 과도한 기대에 대한 견제도 나왔다.

아메리벳 증권의 그레고리 파라넬로 미국 금리 담당 대표는 "내일 금리를 인하하지않는다면 파월 의장은 매우 강한 완화적 메시지를 내놓아야 할 것"이라면서 "하지만 연준이 시장 통제력을 되찾을 필요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너무 단기간에, 시장이 연준을 추종하는 상황에서 연준이 시장을 추종하는 상황으로 변했다"고 지적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이달 25bp 기준 금리 인하 가능성을 26.7%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3% 하락한 15.15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