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25시

상장·공시분야 경험 풍부
바이오 기업 IPO 업무 등 담당
한국거래소 출신 임직원들이 바이오 기업에 속속 둥지를 틀고 있다. 거래소 상장·공시 업무에서 쌓은 경험을 인정받아 기업공개(IPO)를 추진하는 바이오 기업에 영입되는 사례가 많다. 코스닥 바이오 상장사에서 사외이사나 감사로 영입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박웅갑 전 거래소 공시부장은 펨토바이오메드 상무로 최근 영입됐다. 거래소에서 상장심사 업무를 10년 넘게 담당하다 바이오인프라생명과학 부사장을 거쳐 이직했다.

펨토바이오메드는 바이러스 매개 없이 세포 내부로 물질을 바로 주입할 수 있는 ‘셀샷’ 기술을 가진 바이오벤처다. 코넥스시장을 거쳐 코스닥시장으로 이전상장을 목표로 회사를 키우고 있다. 박 상무의 이동으로 빈 바이오인프라생명과학 부사장 자리는 이덕윤 전 거래소 시장감시본부 상무가 채웠다. 이 부사장은 거래소에서 전략기획부장, 코스닥시장총괄부장 등 요직을 거쳤다.

임승원 전 코스닥시장본부 상무는 옐로모바일을 거쳐 휴비스트제약 부회장으로 영입됐다. 2014년 설립된 휴비스트제약은 건강기능식품과 전문 의약품을 생산하는 제약회사다. 내년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임 부회장은 코스닥 상장사인 강스템바이오텍(7,550 -0.92%) 감사도 맡고 있다.

임 부회장과 옐로모바일에서 함께 일했던 오창원 전 시장감시본부 기획감시팀장은 넥스트바이오메디칼 전무로 자리를 옮겨 IPO와 투자유치 등의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서정욱 전 공시부장은 상장·공시 전문 컨설팅 회사 CSM컨설팅을 창업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그는 코넥스기업인 지놈앤컴퍼니 사외이사로 최근 선임됐다.

거래소 출신 임원을 사외이사나 감사로 영입하려는 코스닥 상장 바이오기업도 적지 않다. 위암 치료제 ‘리보세라닙’의 글로벌 임상 3상 결과 발표가 임박한 에이치엘비(102,600 -2.10%)는 최근 최규준 전 시장감시본부 상무를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류성곤 전 유가증권시장본부 상무는 코스닥 상장사 바이오리더스(7,070 +2.91%) 감사를 맡고 있다. 코스닥시장본부 상무를 지낸 서종남 법무법인 율촌 고문은 코스닥 압타바이오(26,850 -2.01%) 사외이사다.

조진형 기자 u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