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뉴욕 증시에서 주요 3대 지수(다우·S&P·나스닥)가 일제히 하락했다. 중국의 경기지표 부진에 따른 우려와 반도체주(株)의 주가 하락이 지수의 움직임에 영향을 줬다.

1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7.16포인트(0.07%) 하락한 26,089.6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4.66포인트(0.16%) 내린 2886.9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52% 내린 7796.66에 장을 마쳤다.

시장은 중국의 주요 경제지표와 중동지역 정세, 미·중 무역전쟁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특히 중국의 5월 산업생산은 17년 만에 최악의 수준을 나타내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의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5월 산업생산 증가율은 5.0%에 그쳤다. 2002년 2월(2.7%)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중동지역의 긴장이 고조된 점도 주가에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미국은 오만해 지역에서 발생한 유조선에 대한 공격 배후를 이란으로 특정하고 압박을 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에도 "유조선 공격이 이란 소행"이라면서 압박의 수준을 높였다.

반도체 기업들의 주가가 가장 불안하게 움직였다. 브로드컴이 올해 매출 등 실적 전망을 하향 조정, 업계 전반에 대한 우려를 키웠다. 브로드컴은 미국과 화웨이의 대립 등을 전망 하향 조정의 이유로 꼽았다.

브로드컴 주가가 5.6% 급락했고, 반도체주 중심 상장지수펀드(ETF)인 '반에크 벡터 반도체 ETF(SMH)' 역시 2.7% 내렸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83% 하락하며 부진했다. 전일 큰 폭 올랐던 에너지도 0.74% 내렸다. 반면 유틸리티는 0.99%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