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홍콩에서 시위가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투자자들도 시위를 유심히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홍콩증시와 국내증시의 상관관계가 높고 홍콩H지수와 관련된 주가연계증권(ELS)도 상당해서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14일 "홍콩이 심상치 않다"며 "홍콩 당국의 범죄인 인도법 개정에 반발해 격렬한 시위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홍콩에서 시위가 발생한 것은 범죄인 인도법 개정이 홍콩의 민주화 인사를 중국으로 송환하려는 시도로 보기 때문"이라며 "중국은 강경진압을 예고하고 있어 긴장감은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며 이번 시위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을 더욱 어렵게 할 수 있다는 우려감도 커지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번 시위에 투자자들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 홍콩증시와 국내증시의 상관관계가 높고 홍콩H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도 상당수 발행돼서다.

한대훈 연구원은 "2010년 이후 홍콩증시와 국내증시의 상관관계는 0.85"라며 "우리나라와 홍콩 모두 중국과의 교역과 거래비중이 높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국내에서 발행된 전체 ELS 중 홍콩H지수를 기초자산으로 만든 ELS 비중은 50%가 넘어간다"며 "과거 H지수 급락으로 투자자들이 큰 손실을 본 경험이 있는 만큼 이번 홍콩 시위의 추이를 유심히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