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가 스마트폰의 핵심 경쟁력으로 자리잡으면서 관련 기업들이 주식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전체 스마트폰 기기 수요는 정체됐지만, 중·저가 스마트폰에도 카메라가 탑재되는 비중이 커지고 있어 관련 부품 수요는 급격한 증가추세를 나타내고 있기 때문이다.

13일 시장조사기관 IDC와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멀티카메라 탑재율은 지난 1분기 51.7%를 나타냈다. 이 수치는 2017년 4분기 7.5%, 2018년 4분기 34.9% 등으로 지속적으로 확대됐다.

중국 스마트폰의 경우 멀티카메라 탑재비중이 경쟁사 제품에 비해 높다. 중국 제조사 오포, 화웨이, 비보의 지난 1분기 멀티카메라 탑재율은 각 90.7%, 85.1%, 79.1%였다. 애플의 멀티카메라 탑재율은 지난 1분기 39.5%로 상대적으로 떨어졌다. 그러나 애플도 올해 출시할 새 아이폰의 고가 모델에 트리플카메라를 탑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흐름에 따라 카메라 모듈업체와 관련 부품업체가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는 게 증권업계의 시각이다. 국내 스마트폰 카메라 모듈 ‘간판’ 상장사로는 파트론, 파워로직스, 엠씨넥스 등이 꼽힌다. 이들의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 174.0%, 284.4%, 179.1% 늘었다. 또 다른 모듈기업 해성옵틱스는 5억원 적자에서 36억원 흑자로 반전했다.

모듈의 하위 부품 제조업체 가운데는 옵트론텍이 주목된다는 평가다. 이 회사는 색깔이 잘 나오게 해주는 적외선(IR) 필터와 블루필터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다. 옵트론텍의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은 70억원으로 전년 동기 35억원에 비해 2배 늘었다.

자동초점장치(AFA)와 광학식손떨림보정장치(OIS)를 만드는 동운아나텍, 액트로는 지난 1분기에 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영업이익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17.1%, 49.7% 줄었다.

AFA와 OIS는 촬영시 초점을 맞춰주고 손떨림을 보정해준다. 하지만 2분기부터 실적이 빠르게 개선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에 동운아나텍은 흑자 전환하고 액트로는 영업이익 증가율(전년 동기 대비)이 플러스로 돌아설 전망”이라며 “국내 및 중국 스마트폰에 공급하는 관련 부품 매출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