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구조적 실적 개선…목표가↑"-NH證

NH투자증권은 13일 대림산업(97,300 0.00%)에 대해 “건설부문과 연결자회사의 구조적 개선으로 의미 있는 실적 상승이 이어질 전망”이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12만원에서 13만5000원으로 상향했다. 투자의견도 매수 유지.

이 증권사 이민재 연구원은 “올해 대림산업의 별도기준 매출은 전년 대비 18.5% 줄어든 7조5014억원, 영업이익은 12.8% 늘어난 6802억원으로 추정한다. 연결자회사 삼호도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7.6% 증가한 3048억원, 영업익도 282% 뛴 358억원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림산업의 실적 성장세 이유로 “저마진 프로젝트 종료에 따라 원가율이 개선되고 하반기 자체사업 준공 분이 이익에 반영되기 때문”이라며 “작년부터 계속된 의미 있는 재무구조 개선으로 민간참여형 사업이 적극 추진될 경우 타 건설업체보다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주주 친화적 정책에 대한 기대감도 주가 상승요인이다.

이 연구원은 “대림산업은 2018년 주당배당금(DPS)을 1700원 지급했다. 배당성향(우선주 포함)은 연결기준 10.2%에 불과했다”며 “2019년 지배지분 순이익은 11.2% 늘어난 7189억원으로 추정된다. 작년과 유사한 배당성향을 감안해도 DPS는 1900원(배당수익률 1.6%)으로 상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