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는 소식에 남북 경제협력 관련주가 강세다.

12일 오전 11시42분 현재 현대엘리베이(92,000 -1.39%)는 전날보다 1.47%, 현대건설(55,400 -1.07%)은 2.97%, 아난티(15,300 -1.29%)는 1.86% 상승세다.

성신양회(10,250 -2.84%)가 4.78%, 부산산업(130,000 -1.52%)이 4.8%, 현대로템(21,550 -1.82%)이 6.17%, 대아티아이(6,560 -0.61%)가 2.59%, 에코마이스터(6,270 -1.10%)가 3.68%, 유신(25,200 +0.80%)이 4.12% 푸른기술(14,850 -1.00%)이 1.71% 오르는 등 시멘트·철도 테마주가 동반 상승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으로부터 방금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며 "김 위원장과의 관계가 매우 좋으며, 아주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북미 정상 간 친서 외교를 통해 북미 간 교착국면이 새로운 국면을 맞는 모양새가 연출되면서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