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로 급등했다.

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12.40포인트(2.06%) 급등한 25,332.1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8.82포인트(2.14%) 오른 2,803.2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94.10포인트(2.65%) 급등한 7,527.12에 마감했다.

시장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연설과 멕시코 관세 문제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연준이 `구원 투수'로 등판할 것이란 기대가 급부상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연설에서 최근 고조되는 무역 긴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으며 경제가 안정적으로 성장하기 위해 필요하다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무역 문제가 향후 미국 경제 전망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지켜볼 것이며, 항상 그렇듯 확장을 지속하기 위해 적절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도 경기 상황이 변하면 경제를 좋은 상태로 유지하기 위한 정책을 펼칠 수 있다고 말했다.

클라리다 부의장은 또 연준이 향후 예상되는 경기 둔화에 앞서 보험성으로 금리를 내리는 것도 과거의 정책 중 하나였다고 말해 금리 인하 기대를 한층 더 자극했다.

파월 의장이나 클라리다 부의장이 금리 인하 가능성을 명시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경제 확장세를 유지하기 위한 정책 변화에 열려 있다는 점을 시사하면서 시장은 금리 인하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금리선물 시장에 반영된 올해 금리 한 차례 인하 가능성은 97%에 육박했다.

두 차례 인하 기대도 82%가량 반영됐다.

멕시코 관세에 대한 불안도 다소 완화했다.

여당인 공화당 의원들이 멕시코에 관세 부과 방안을 중단하기 위한 논의를 하고 있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공화당 의원들은 멕시코에 대한 관세가 미국 기업과 소비자에 미칠 파장에 대해 우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멕시코 관세에 대한 공화당 내 지지가 많지 않다고 말했다.

멕시코에서도 낙관적 발언이 나왔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도 "대화가 잘 진행되고 있다"면서 오는 10일 이전에 양국이 합의에 도달할 것 같다고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장관은 합의 가능성이 80% 이상이라고 낙관했다.

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영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멕시코 제품에 대한 수입 관세가 다음 주에 예정대로 부과될 것이라고 재차 확인했다.

그는 공화당이 멕시코에 대한 관세를 저지하려 든다면 이는 "바보 같은 짓"이 될 것이라고 지적하는 등 강경한 입장을 고수했다.

멕시코도 미국이 관세 부과를 강행할 경우에는 보복 관세 등의 대응책을 강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중국 무역 협상 기대도 고개를 들었다.

중국 상무부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중국은 양국 경제와 무역 분야의 견해차와 마찰이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될 것이란 점을 항상 믿고 있다"고 말했다.

상무부는 다만 "협의는 원칙적이어야 하고, 상호 존중과 평등, 호혜에 바탕을 둬야한다"면서 "미국이 잘못된 관행을 버리고 중국과 협력하기를 기대한다"고 주장했다.

중국이 그동안 고조된 긴장을 누그러뜨리려는 발언을 내놨다는 평가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3.26% 급등하며 장을 이끌었다.

금융주는 2.71% 올랐고,재료 분야도 2.76%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다소 부진했지만, 시장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공급관리협회(ISM)-뉴욕에 따르면 지난 5월 뉴욕시의 비즈니스 여건 지수는 전월 77.3에서 48.6으로 급락했다.

최근 2년 동안 가장 낮은 수준이다.

상무부는 4월 공장재 수주 실적이 전월보다 0.8%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다만 시장이 전망한 1.1% 감소보다는 줄어든 폭이 작았다.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은 총재는 경제 상황이 긍정적이며, 금리 인하 필요성은 보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연준의 금리 인하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고 진단하고 있다.

TS롬바르드의 스티븐 블리츠 수석 미국 경제학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 전쟁 등으로 연준의 보험성 금리 인하 시점이 앞당겨질 것으로 본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 전쟁을 예상보다 일찍 끝내더라도, 지난해 통화긴축의 영향이 지연돼서 나타나는 데다 재정 부양 효과도 옅어진 점을 고려하면 조만간 금리가 인하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이달 25bp 기준금리인하 가능성을 24.2%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0.02% 하락한 16.97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