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타바이오 사전청약 856 대 1

희망가 웃돈 공모가 3만원 확정
지난달 마이크로디지탈도 흥행
Getty Images Bank

Getty Images Bank

코오롱티슈진의 골관절염 치료제인 ‘인보사’의 허가 취소라는 악재에도 공모주 투자자의 ‘바이오 공모기업 사랑’은 굳건했다. 인보사 사태 와중에 수요예측(기관투자가 대상 사전청약)을 시행한 신약개발 바이오 기업인 압타바이오가 흥행몰이에 성공한 게 대표적이다. 미·중 무역분쟁 등의 여파로 투자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우량 공모주에 대해선 투자자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는 증거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압타바이오 수요예측 ‘대박’

인보사 악재에도…바이오 공모주는 '활활'

압타바이오는 지난 28~29일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를 반영해 공모가를 3만원으로 확정했다고 31일 발표했다. 회사가 제시한 희망가격 범위(2만1000~2만5000원)를 훌쩍 웃도는 수준이다. 압타바이오의 수요예측에는 기관투자가 982곳이 참여해 856.4 대 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수요예측에 참여한 물량 중 30.5%가 상장 후 최대 6개월 동안 보호예수에 묶이는 조건에서 나온 결과다. 압타바이오는 난치성 항암치료제와 당뇨 치료제 등 7개 신약 후보물질을 보유한 바이오벤처다.

투자은행(IB)업계에서는 압타바이오의 흥행에 주목하고 있다. 인보사 사태가 신약개발 바이오 기업의 상장 행렬에 악영향을 끼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컸기 때문이다. 하지만 압타바이오가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우려는 잠잠해졌다. 한 투자기관 관계자는 “공모주시장에서는 개별 기업의 사업성에 더 주목하는 분위기”라며 “인보사 단일품목 의존도가 높은 코오롱티슈진과 여러 후보물질을 보유하며 위험을 분산한 신약개발 바이오 기업은 달리 평가해야 한다는 기관의 생각이 반영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인보사 악재에도…바이오 공모주는 '활활'

앞서 체외진단기 제조사인 마이크로디지탈도 27~28일 시행한 일반 청약에서 경쟁률 1116.4 대 1을 기록하며 흥행몰이에 성공했다. 원금이 보장되는 매력 덕분에 스팩(기업인수목적회사)의 인기도 이례적으로 치솟았다. 27일까지 일반 청약을 받은 DB금융스팩7호(2,055 +0.49%)는 269.8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22~23일 일반 청약을 한 유진스팩4호(2,030 -0.49%)도 300.5 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올 4월까지만 해도 스팩의 일반 청약 경쟁률은 2 대 1 미만이었다.

공모주 투자에 ‘옥석 가리기’ 중요해져

하지만 앞으로도 모든 공모주가 승승장구한다고 장담할 수 없기 때문에 투자자의 ‘옥석 가리기’가 중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여름 상장을 염두에 두고 4월부터 한국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한 기업이 급증하면서 업계에서는 공모 일정이 집중되는 7~8월에 ‘서머 랠리’가 펼쳐질 것이란 기대가 커지고 있다. 이때 인기 공모주와 비인기 공모주에 대한 시장 반응이 첨예하게 갈릴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미 5월부터 공모주들의 상장 후 주가 흐름이 엇갈리는 등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일본 게임기업인 SNK는 7일 코스닥에 상장한 뒤 공모가를 단 한 번도 웃돌지 못했다. 일반 청약에서 1.5 대 1의 저조한 경쟁률을 내며 올해 처음으로 실권주가 발생한 체외진단기술 개발 기업 수젠텍(5,800 -5.69%) 또한 코스닥 상장 후 주가가 연일 공모가를 밑돌고 있다. 31일 일반 공모주 청약을 받은 골프의류업체 까스텔바작 또한 청약 경쟁률이 3.4 대 1에 그쳤다.

반면 벤처캐피털인 컴퍼니케이(8,170 -1.57%)파트너스는 23일 코스닥에 상장한 이후 주가가 고공행진하고 있다.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에 투자한 사실이 호재로 작용, 이날 종가는 공모가(4500원)의 세 배가 넘는 1만4700원으로 마감했다. 이 때문에 모든 공모주의 주가가 뛰는 게 아니라는 걸 절감한 투자자가 될성부른 공모주에만 손을 뻗치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평가다.

업계 한 관계자는 “공모주 일정이 겹치면 투자 수요가 분산될 수밖에 없어 시장 반응이 엇갈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