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분기 들어 좀처럼 반등기회를 찾지 못하고 있던 2차전지주에 한줄기 빛이 들었다. 조정의 핵심요인으로 작용했던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악재가 조만간 해소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투자자들의 기대가 커졌다.

30일 유가증권시장에서 2차전지 셀을 만드는 LG화학(1.39%) 삼성SDI(4.91%), SK이노베이션(1.54%)은 모두 상승 마감했다. 유가증권시장의 2차전지 소재주인 일진머티리얼즈(8.57%)와 코스닥의 포스코케미칼(0.94%), 솔브레인(0.99%), 상신이디피(4.72%) 등도 일제히 올랐다.

ESS 화재는 2017년 8월부터 올해 5월까지 전국적으로 총 22곳에서 발생했다. 정부는 산업자원통상부 산하에 ‘민관 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조사위)’를 만들고 화재원인을 분석 중이다.

이와 관련, 한 언론에서 조사위가 ESS 화재의 원인이 배터리 자체에 있는 것은 아니라는 취지의 발표를 다음달 초 내놓을 것이라고 보도해 투자자들의 기대를 키웠다. 증권업계에선 그동안 ESS 관련된 불확실성을 2차전지 주가를 짓누르는 가장 큰 요인으로 지목해왔다.

ESS 화재 조사 결과가 2차전지 관련 기업들에 긍정적인 방향으로 나올 경우 하반기부터는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될 것이란 관측이 많다. LG화학의 경우 1분기에 ESS 화재조사로 인해 충당금 800억원을 쌓으면서 총 1479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삼성SDI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52.2% 감소한 1188억원에 머물렀다.

ESS 화재 악재에도 불구하고 주요 2차 전지 기업들의 올해 연간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작년보다 많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SDI는 올해 7942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전년 동기(7150억원)보다 11.0% 증가할 전망이다. 포스코케미칼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1220억원으로 작년(1063억원)보다 14.2% 늘어날 것이란 분석이다.

언론보도에도 불구하고 조사결과가 실제로 어떻게 나올지 장담할 수 없다는 점은 불안요인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조사위는 ESS 화재사고 조사결과를 확정한 바 없다고 해명했다.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이 많이 낮아지기는 했지만, 아직 유가증권시장 평균보다 높은 수준이라는 점도 반등의 ‘걸림돌’로 꼽힌다. 일진머티리얼즈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주가/주당순이익)은 24.4배, 포스코케미칼은 19.7배에 달한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