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은 재무자무본부장에 길기완 파트너, 고객산업본부장에 오성훈 파트너를 30일 신규 선임했다. 딜로이트 컨설팅은 딜로이트 컨설팅재팬 대표이사(CEO)를 역임한 송수영 씨를 새 대표로 이날 선임했다.

길 재무자문본부장은 한양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1995년 안진회계법인에 입사했다. 딜로이트 화학산업부문, 구조조정그룹 리더를 거쳤다. 모건스탠리, 어피너티, KKR, 한앤컴퍼니, IMM 등 국내·외 사모펀드가 주도한 상당수 인수·합병(M&A) 거래를 자문했다.

오 본부장은 연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한 후 아서앤더슨 홍콩, 딜로이트 샌프란시스코를 거쳐 1995년 딜로이트 안진에 입사했다. 회계감사를 비롯해 재무자문, 세무자문, 컨설팅 등 회계법인 사업 전반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송 대표는 삼성전자와 소프트웨어업체 SAP 등을 거쳐 2009년 딜로이트 컨설팅재팬에 입사했다. 이후 최고전략책임자, 대표이사, 이사회 의장 등을 역임했다. 10년 간 딜로이트 컨설팅재팬에 근무하며 직원 규모 4배, 매출 5배 증가를 견인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