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메디칼, 초음파 영상진단장치 '아리에타 65' 출시

JW메디칼이 진단 효율을 높인 영상진단장치 신제품을 선보인다.

JW홀딩스(6,820 +1.19%)의 자회사인 JW메디칼은 일본 히타치의 초음파 영상진단장치 '아리에타 65'를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아리에타 65는 지난해 출시한 고사양 제품군인 '알로카 아리에타 850'의 영상처리 기술을 기반으로 편의성과 효율성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이 제품은 전원을 연결하지 않고도 작동이 가능한 '배터리 모드'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배터리 모드에서 연속 스캔 시간은 60분으로 시중에 출시된 초음파 영상진단장치 중 가장 길다. 또 이동이 편리해 환자가 입원실에서 검사할 수 있다.

영상 저장 용량을 1TB까지 확장할 수 있어, 일일 검사 수요가 많은 병의원에 특화된 제품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이와 함께 표재성 부위 검사에서 발생하는 노이즈와 같이 불필요한 이미지를 제거하는 기능을 대폭 향상시켰다.

'Strain Elastography' 기능도 적용해 자체적으로 지방조직 대비 병변의 탄성률을 계산할 수 있어 검사시간을 기존 제품 대비 65% 감소시켰다. 이 기능은 히타치가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JW메디칼은 아리에타 65를 초음파 진단 시장의 주력 제품으로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JW메디칼 관계자는 "이번 신제품은 히타치의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효율성과 사용자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며 "세계 시장에서 검증받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시장 선도 품목으로 안착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