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구사하는 최대 압박 외교정책이 한계가 있다는 분석이다. 압박을 통해 상대국과 빅딜(Big deal)을 원하지만 현실적 한계로 스몰딜(Small deal)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는 진단이다.

조연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도널드 트럼프는 최대 압박 정책을 통해 상대국들과 빅딜을 원한다"며 "하지만 최대 압박 정책에는 한계가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조 연구원은 "우선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로 결국 미국 역시 타격을 입을 것"이라며 "내년 대선을 앞두고 지지율 리스크를 노출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동차 관세 부과 역시 마찬가지"라며 "자동차 산업의 특성상 해외 기업의 연결구조가 복잡하고 관세 인상의 피해는 일본, 유럽 뿐만 아니라 미국 기업들에도 상당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또 "이란 베네수엘라 북한과의 외교 갈등의 끝이 무력 충돌이라는 점은 현실화 가능성이 크지 않을 것"이라며 "경제 제재가 먼저라는 점에서 다양한 압박 정책들이 선행될 것"이라고 했다.

조 연구원은 "결국 트럼프는 현실적 한계에 봉착해 스몰딜로 출구 전략을 모색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대표적인 사례로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을 들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