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매진아시아(2,220 0.00%)는 횡령·배임 혐의가 발생했다고 24일 공시했다.

이매진아시아는 지난 22일 김운석 이매진아시아 대표이사가 정대성 이매진아시아 실경영자와 조완규 바담 대표이사, 이지용 킹스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 오일용 앙코르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를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횡령 금액은 94억5000만원으로 자기자본대비 40.3%에 해당한다. 회사 측은 “적법한 절차에 따라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추후 관련사항을 공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이매진아시아에 대해 24일부터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여부에 관한 결정일까지 보통주에 대한 주권매매 거래정지를 조치한다고 공시했다.

주권매매 거래정지 사유는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