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업지배구조원도 찬성
"대우조선 인수로 세계 1위 공고
주주가치 제고에 도움"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회사인 ISS와 국내 의결권 자문사인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현대중공업(110,500 +0.45%) 주주들에게 이 회사가 추진 중인 회사분할에 찬성할 것을 권했다.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31,300 +1.79%)을 인수하기 위해 회사를 중간 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가칭)과 사업회사인 현대중공업으로 분할하는 안건을 이달 31일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에 상정한다.

ISS도 "현대重 분할 찬성"…주총 통과 청신호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ISS는 현대중공업의 임시 주총 안건을 분석한 보고서를 최근 내고 주주들에게 모두 찬성할 것을 권고했다. ISS는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해 세계 조선시장에서 지배력을 확고히 할 수 있게 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기 위한 회사분할이 주주가치 제고에도 도움이 된다는 취지란 게 증권업계의 설명이다.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인수는 현대중공업이 회사를 한국조선해양(상장사)과 현대중공업(비상장사)으로 쪼갠 뒤 대우조선해양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이 한국조선해양에 대우조선해양 주식을 현물출자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산업은행은 그 대가로 한국조선해양 보통주 및 전환상환우선주(RCPS)를 받는다. “산업은행이 한국조선해양 지분을 확보하는 과정에서 기존 주주들의 지분가치가 훼손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ISS는 대우조선해양 합병은 전략적으로 중요하고, 인수 가격 또한 합리적인 수준이라는 의견을 냈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한국 조선사들은 중국 기업들과의 치열한 경쟁, 자율운행 선박시장에서의 주도권 다툼 등 여러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한국조선해양이 연구개발(R&D) 기능, 현대중공업이 생산 기능을 담당하게 되는 건 합리적인 대응이라고 평가했다. 한국조선해양이 지주사 역할을 하며 이전보다 투명한 지배구조 체계를 갖추게 된다는 점에서 이번 분할은 주주가치 제고에 도움이 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앞서 국내 의결권 자문사인 대신지배구조연구소도 의안보고서를 내고 현대중공업의 구조 재편을 통해 기업의 효율성 및 경쟁력이 높아질 것이라며 찬성 권고 의견을 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현대중공업이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들로부터 모두 찬성 권고 의견을 받아냄에 따라 임시 주총에서 안건이 승인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