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미국 소화기학회서 램시마SC 54주 임상 결과 발표

셀트리온(311,000 -0.48%)은 미국 샌디에고에서 개최된 2019 미국 소화기병 주간(DDW) 학술대회에서 크론병 환자 대상 램시마SC의 54주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고 23일 밝혔다.

연구진은 54주간 크론병 환자를 대상으로 인플릭시맙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램시마SC(피하주사)와 램시마IV(정맥주사)의 안전성 및 유효성을 비교했다. 그 결과 램시마SC를 투여한 군의 체내 약물 농도가 램시마IV를 투여한 군에 비해 안정적으로 유지되며, 충분한 유효성을 보였다. 연구진은 양 군의 안전성 평가 결과도 동등한 수준임을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학회 포스터 세션에서 발표 연자로 나선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의 예병덕 교수는 "인플릭시맙은 특히 염증성장질환(IBD) 분야에서 의료진과 환자의 선호도가 높았으나, 정맥주사 제형으로만 출시돼 있어 편의성을 높인 피하주사 제형의 개발을 기다려왔다"며 "램시마SC가 염증성장질환 치료제 시장에 새로운 치료 대안이 될 것으로 예상돼 관심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램시마는 두 가지 제형으로 개발돼 자가면역질환 환자에게 내원 초기에 정맥주사 제형으로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고, 이후 피하주사 제형을 투여함으로써 약효를 유지할 수 있다는 편의성이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피하주사 제형만을 투여받는 환자는 초기 치료 시 적정 체내 약물 농도에 도달하기 위해 수회의 피하주사를 투여받아야 한다.

셀트리온은 두 가지 제형을 갖춘 램시마의 강점을 활용해 지난해 약 23조원의 매출을 기록한 휴미라 등 경쟁제품의 IBD 환자를 적극 유인한다는 전략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연내 램시마SC의 유럽의약품청(EMA) 승인이 기대됨에 따라 시장에 빠르게 진입할 수 있도록 사전 출시 준비에 매진하는 한편, 미국에서도 조기 임상 완료와 허가를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은 다음달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되는 유럽 최대 류마티스학회인 'EULAR 2019' 학회에서 램시마 IV의 4년간 장기 안전성 입증 임상 결과 및 램시마 SC와 IV간의 평가 결과를 담은 임상 3상 발표를 앞두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