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 고용지표 깜짝 호조에 '상승'…나스닥 '사상 최고'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 증시, 고용지표 깜짝 호조에 '상승'…나스닥 '사상 최고'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가 중국 화웨이 관련 이슈에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미국 상무부의 화웨이 거래제한 완화 조치에 상승 마감했다.

2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97.43포인트(0.77%) 오른 25,877.3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4.13포인트(0.85%) 상승한 2864.36에, 나스닥 지수는 83.35포인트(1.08%) 뛴 7785.72를 기록했다.

증시는 미국의 화웨이 거래제한 등 무역전쟁 상황과 주요 기업 실적 등에 반응했다.

미국 상무부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거래제한 조치를 일시적으로 완화했다. 상무부는 전날 오후 화웨이가 기존 네트워크의 보수·점검이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위한 목적으로 90일간 미국산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임시 면허를 발급했다.

화웨이에 대한 거래제한 조치가 예상치 못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상무부의 임시면허 발급으로 구글도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 계획을 보류하는 등 상황이 급변했다.

미 상부부의 이 같은 조치에 전일 2% 넘게 내렸던 구글 모회사 알파벳 주가는 0.9%반등했다.
반도체 기업들도 반색했다. 전일 6% 폭락했던 퀄컴 주가는 이날 1.5% 올랐고 전일 4% 내린 마이크론 테크놀로지는 3% 반등했다.

항공 대기업 보잉 주가가 오른 점도 시장에 활력을 제공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 항공 당국이 보잉 737맥스 추락사고 원인이 조류 충돌(bird strike)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보잉 주가는 1.7% 상승했다.

반면 백화점 체인 콜스 등 이날 발표된 유통업체 실적이 좋지 않았던 점은 시장 전반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콜스와 JC페니는 시장 예상보다 부진한 1분기 순익을 발표하면서 주가가 각각 12.3%, 7% 급락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단기간에 해결되기 어렵다는 인식이 퍼졌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전일 대장정 기념탑을 참배하고 헌화하면서 "우리는 홍군(중국 공산군)이 여정을 시작했던 시간을 기억하기 위해 대장정의 출발점에 와 있다"면서 "우리는 '새로운 대장정'을 시작하고 있고 모든 것을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이날 알려졌다.

영국에서는 테리사 메이 총리가 제2 국민투표 실시를 결정할 의회표결 허용 등을 포함한 새로운 브렉시트 방안 골격을 발표했다. 하지만 제1 야당인 노동당은 새로운 안도 기존 방안과 실질적인 변화가 없다면서 반대 견해를 밝히는 등 브렉시트 불확실성도 지속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필수 소비재가 0.31% 내린 것을 제외하고 전 업종이 올랐다. 기술주가 1.2% 상승했고, 재료분야도 1.51% 올랐다. 산업주는 1.18%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무역전쟁 긴장이 지속하는 만큼 주가 반등도 제한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봤다.

펜스 웰스 매니지먼트의 드라이언 펜스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무역과 관련한 해법이 도출되기 전까지는 주가가 크게 오르기 어렵다"면서 "하지만 경제 펀더멘털이 있기 때문에 주가가 크게 하락하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