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대책마련 나선 금융당국
파생상품 경쟁력 방안 막판 조율
파생상품시장이 설익은 규제로 고사위기에 처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금융당국이 뒤늦게 대책마련에 나섰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한국거래소는 이달 말 ‘파생상품시장 경쟁력 제고방안’ 발표를 위해 막판 조율작업을 벌이고 있다. 금융위와 거래소는 개인투자자의 시장 진입을 활성화하기 위해 파생상품 계좌 개설 시 납부해야 하는 예탁금 부담을 줄여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거래소 파생상품시장 업무규정 시행세칙 등에 따르면 일반 개인투자자는 신규 파생선물·옵션 매수 거래 시 3000만원 이상, 옵션 매도 거래 시에는 5000만원 이상의 예탁금을 내야 한다.

개인투자자가 파생상품 거래에 참여하기 전 받아야 하는 사전교육과 모의거래 등 제도도 손질 대상이다. 개인투자자는 사전교육 20시간과 모의거래 50시간을 받아야 파생상품 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데 이를 간소화해 빠른 시장 진입을 돕겠다는 구상이다.

코스피200 옵션 등 주식파생상품의 만기를 다양화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기존 코스피200 옵션은 만기 결제가 분기 단위로만 이뤄졌는데, ‘위클리(주간) 옵션’을 새로 도입해 매주 만기 결제일이 도래하는 파생상품 출시도 허용할 방침이다.

파생상품 거래폭도 확대한다. 국채금리 선물은 3년물, 5년물, 10년물 단위로만 거래가 이뤄졌는데 3년물과 10년물 간 금리 차를 활용하는 스프레드 거래도 가능하도록 개선할 예정이다.

시장 유동성 확대를 위해 거래소와 시장조성 계약을 체결하고 지정 종목에 지속적으로 주문을 내는 시장조성자에게 부여하는 인센티브를 늘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당국이 파생시장 과열을 우려해 개인투자자에 대한 예탁금 규제 철폐에 소극적이라는 얘기가 돈다”며 “진입규제를 획기적으로 철폐하지 못한다면 시장에서 의미 있는 변화를 이끌어내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