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2배 추종 상품에 수천억 매수
외국인 연일 '셀 코리아'와 대조적
‘어디가 바닥인지 모르겠다’는 공포가 시장을 지배하고 있지만 지수 반등에 ‘베팅’하는 개인투자자가 늘고 있다. 지수가 오르면 상승률의 두 배가량 수익을 거둘 수 있는 레버리지 상장지수펀드(ETF)에 뭉칫돈이 몰리고 있다.

반등에 베팅한 개미…레버리지 ETF '사자'

17일 코스피지수는 11.89포인트(0.58%) 하락한 2055.80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 1월 10일(2063.28)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격화, 원·달러 환율 상승 등의 영향으로 이달 들어서만 6.71% 급락했다. 지난 9일 이후 외국인 투자자는 유가증권시장에서 1조6979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셀 코리아(sell Korea)’에 나섰다.

반면 개인투자자들은 이달 들어 코스피지수 등락률의 두 배를 추종하는 ‘KODEX 레버리지’ ETF를 3876억원어치 순매수했다. 거래량도 눈에 띄게 늘었다. 지난 10일 이 ETF 거래량은 3701만 주로 집계됐다. 이 상품의 거래량은 올해 하루 평균 1500만 주 내외였지만 최근 두 배 이상으로 늘었다.

개인투자자들은 이달 코스닥150지수 상승률의 두 배가량 수익을 낼 수 있는 ‘KODEX 코스닥150 레버리지’도 1194억원어치 사들였다. 이 기간 개인투자자 순매수 상위 종목에서 KODEX 레버리지는 2위, KODEX 코스닥150 레버리지는 5위에 올랐다. ETF 상품 중에서는 가장 많이 팔린 상품 1, 2위다.

하지만 레버리지 상품은 지수가 하락하면 손실도 약 두 배로 커지는 상품이다. 이날 코스피지수가 0.58% 하락했지만 KODEX 레버리지는 1.37% 떨어졌다. 개인투자자들의 손실도 빠르게 커지고 있다. 이달 들어 KODEX 레버리지는 14.16%, KODEX 코스닥150레버리지는 15.18% 급락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