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제외하면 매출액 상승 폭 '확대'
1분기 연결 기준 코스피 상장사 실적. (자료 = 한국거래소)

1분기 연결 기준 코스피 상장사 실적. (자료 = 한국거래소)

올해 1분기 코스피 상장사들의 영업이익이 36%나 하락했다. 반도체 실적 악화로 삼성전자(42,000 +1.94%)가 부진한 실적을 거둔 영향도 작용했다. 올해 삼성전자로 이익쏠림 현상은 벌어지지 않았으며, 삼성전자를 제외한 상장사들의 매출 상승 폭은 확대됐다.

17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유가증권시장 상장사(12월 결산 상장법인 573사)의 1분기 영업이익은 27조803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88% 감소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484조3455억원으로 0.16% 증가했으며 순이익은 20조8590억원으로 38.75%나 감소했다.

기준이 되는 지난해 1분기 눈높이가 높았던 탓도 작용한다. 코스피 상장사들은 지난해 1분기 최대 이익을 실현했다. 지난해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485조6998억원, 44조1062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가 실적 호조를 낸 영향이 컸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15조6421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반면 올해 1분기엔 삼성전자가 부진한 실적을 냈다.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은 6조23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0.15% 감소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52조3855억원으로 13.5% 감소했다. 부품 사업 수요가 떨어지고 메모리 가격도 하락하면서 반도체 사업 전체 실적이 낮아진 탓이다.

이에 올해는 삼성전자에 대한 이익쏠림 현상이 없었다. 오히려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의 매출액이 더 오르는 효과가 나타났다. 삼성전자를 제외한 코스피 상장사의 매출액은 431조9600억원으로 1.61% 증가했다. 이익 감소세는 여전했다. 영업이익은 21조5703억원으로 24.22% 감소했으며 순이익은 15조8154억원으로 25.74% 줄었다.

업종별로도 전기전자 화학 의료정밀 섬유의복의 순이익 감소 폭이 컸다. 전기전자의 순이익 감소 폭은 56.25%로 가장 높았다. 이어 화학(-49.98%), 의료정밀(-42.65%), 섬유의복(-30.2%), 통신업(-26.03%), 철강금속(-25.77%), 서비스업(-24.25%), 종이목재(-21.28%) 등으로 가 줄었다. 반면 비금속광물(372%), 유통업(54.26%), 기계(20.59%), 운수장비(20.54%)는 흑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별로는 573개사 중 430사(75.04%)가 당기순이익 흑자를 기록했으며 143사(24.96%)가 적자를 냈다.

금융업종 소속 기업 41개사의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7조8000억원으로 2.7% 줄었으며 순이익도 6조원으로 1.7% 감소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