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코스피가 17일 상승 출발했다.

이날 오전 9시 20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7.94포인트(0.38%) 오른 2,075.63을 가리켰다.

지수는 전장보다 13.88포인트(0.67%) 오른 2,081.57로 출발해 상승 폭을 일부 줄였다.

간밤 미국 증시가 상승한 영향을 받고 있다.

월마트 등 주요 기업이 실적 호조를 보이자 간밤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0.84%)와 나스닥지수(0.97%),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0.89%)가 일제히 올랐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업종을 중심으로 한 미국 대형 기술주의 강세가 우리 증시에도 우호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미중 무역분쟁의 불확실성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개별 종목 장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527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502억원, 기관은 48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이로써 외국인은 7거래일째 '팔자'를 이어가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는 삼성전자(0.48%), SK하이닉스(0.56%), 셀트리온(1.27%), LG화학(0.89%), 현대모비스(0.47%) 등이 올랐다.

현대차(-0.39%), LG생활건강(-1.29%) 등은 내렸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7.78포인트(1.08%) 오른 725.37을 나타냈다.

지수는 6.35포인트(0.88%) 오른 723.94로 개장해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56억원, 외국인이 34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기관은 27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1.46%), CJ ENM(1.51%), 신라젠(2.33%), 헬릭스미스(1.74%) 등 대부분이 올랐다.

시총 10위권 내에서는 메디톡스(-4.68%)만 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