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은 1.65% 하락…원/달러 환율은 1,190원선 넘어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코스피가 16일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5.09포인트(1.20%) 내린 2,067.69로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 1월 14일(2064.52) 이후 약 4개월 만의 최저치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10포인트(0.10%) 오른 2,094.88로 출발해 등락하다가 외국인의 매도 공세에 우하향 곡선을 그렸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내다 판 주식은 4천667억원어치에 달했다.

외국인의 하루 순매도 규모로는 지난해 10월 23일의 5천654억원 이후 약 7개월 만의 최대였다.

이로써 외국인은 6거래일째 '팔자' 행진을 이어갔다.

올해 들어 외국인의 연속 순매도 행진은 2월 8∼15일의 6거래일이 최장이었는데, 타이기록을 세운 것이다.

이번 6거래일간 외국인은 총 1조4천972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반면 기관은 이날 하루 373억원, 개인은 4천99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이원 부국증권 연구원은 "미국 경제지표가 시장 기대치를 밑돈 가운데 미중 무역분쟁에 대한 불안 심리가 이어지면서 글로벌 경기가 더 나빠질 수 있다는 우려감이 조성됐다"고 지수 하락의 원인을 설명했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가비상사태 선포 이후 미중 무역분쟁에 대한 우려가 재부각되면서 지수가 하락세로 전환했고, 이로 인해 투자심리가 더 악화됐다"고 분석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가운데는 삼성전자(-2.35%), SK하이닉스(-3.49%), LG화학(-1.47%), 삼성바이오로직스(-3.39%), 현대차(-0.39%), 현대모비스(-0.23%) 등이 내렸다.

시총 10위권 내에서는 셀트리온(0.26%)과 LG생활건강(1.00%)만 올랐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4.79%), 전기·전자(-2.53%), 섬유·의복(-2.10%), 전기·가스(-1.65%), 철강·금속(-1.61%), 제조(-1.59%), 의약품(-1.13%), 증권(-0.80%) 등 대부분이 약세를 보였다.

오른 종목은 298개였고 내린 종목은 542개였다.

55개 종목은 보합 마감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가 매수 우위, 비차익거래는 매도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약 2천635억원의 순매도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약 7억2천843만주, 거래대금은 5조9천541억원이었다.
코스피, 외인 엿새째 '팔자'에 2060대 '뒷걸음'

코스닥지수는 12.01포인트(1.65%) 내린 717.59로 종료했다.

지수는 1.49포인트(0.20%) 오른 731.09로 개장했으나 역시 하락 전환했다.

외국인은 코스닥시장에서도 1천709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는 작년 3월 27일의 1천781억원 이후 최대다.

기관도 194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1천978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주는 셀트리온헬스케어(-0.44%), CJ ENM(-0.98%), 신라젠(-0.18%), 헬릭스미스(-6.31%) 등 대부분 내렸다.

시총 10위권 내에서는 메디톡스(1.94%)만 올랐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약 8억7천945만주, 거래대금은 4조7천590억여원이었다.

코넥스시장에서는 120개 종목이 거래됐고 거래량은 약 62만주, 거래대금은 23억원 수준이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2.9원 오른 달러당 1,191.5원에 마감했다.

장중에는 1,192.4원까지 올라 연고점을 경신하기도 했다.

이는 장중 기준으로 2017년 1월 11일(1,202.0원) 이후 최고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