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말 외화예금잔액 632억달러…한달새 39억5천만달러 감소
달러값 뛰자 줄줄이 팔았다…외화예금 2년4개월만에 최소

원/달러 환율이 오르자 기업들이 달러화를 내다팔면서 외화예금이 2년 4개월 만에 가장 적어졌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2019년 4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은 한 달 전보다 39억5천만달러(4조7천억원) 줄어든 632억달러(약 75조2천억원)였다.

이는 2016년 12월 말(589억1천만달러) 이후 가장 작은 수준이다.

미국 달러화 예금이 534억6천만달러로 31억2천만달러(약 3조7천억원) 줄어든 영향이 컸다.

4월 들어 환율(달러 가치)이 크게 오르자 기업들이 달러화를 매도했고, 일부 기업이 달러화 예금을 인출해 차입금을 상환하면서 외화예금이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3월 말 달러당 1,135.1원이던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 말 1,168.2원으로 33.1원 뛰었다.

엔화 예금은 기업 결제대금 지급 등에 따라 1억7천만달러 감소한 39억6천만달러로 나타났다.

유로화 예금(30억3천만달러)은 한 달 전보다 4억달러, 위안화 예금(11억5천만달러)도 1억달러 각각 감소했다.

영국 파운드화, 호주 달러화 등 기타 통화로 된 예금(16억달러)은 1억6천만달러 줄었다.

주체별로 보면 기업예금이 499억6천만달러로 36억4천만달러 감소했다.

이는 2016년 12월 말(410억3천억달러) 이후 최소 수준이다.

개인예금도 3억1천만달러 줄어든 132억4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은행별로 보면 국내은행(534억달러)의 외화예금은 37억달러 감소했다.

외국은행의 국내 지점(98억달러)도 2억5천만달러 줄었다.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이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이 보유한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달러값 뛰자 줄줄이 팔았다…외화예금 2년4개월만에 최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