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다. 소비자와 기업의 반발이 예상되고, 재선에 부정적 영향을 줘서다.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16일 "먼저 3000억 달러에는 소비재 비중이 높은데 특히 스마트폰(432억 달러), 노트북(375억 달러) 비중이 가장 크며 여기에는 아이폰도 포함된다"며 "미국 국민들에게 직접적인 피해는 물론 기업들의 반발도 적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최종소비재에 관세가 부과되면 공급 충격으로 인해 물가에 타격을 줄 것"이라며 "골드만삭스 등에 따르면 자동차 관세까지 부과됐을 땐 약 0.9%포인트의 물가상승 압력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고 했다.

또 "물가 상승은 미국 중앙은행(Fed)의 정책 선택지를 좁히고 재선을 앞둔 트럼프는 물가 급등을 반기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재선이라는 정치적 이슈를 앞둔 트럼프는 조심스러워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 연구원은 "후보시절 45% 관세 인상을 공언했던 트럼프이기 때문에 25% 관세는 쉬울지도 모른다"면서 "하지만 당장 부과할 때는 지지율이 올라가지만 그 역효과가 드러나는 시점에는 트럼프 지지율도 하락세로 접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산 제품 3000억 달러 규모에 대한 추가 관세 공청회는 내달 17일 열릴 예정이다. 기업 이의 제기는 공청회 7일 후 마감된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