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 고용지표 깜짝 호조에 '상승'…나스닥 '사상 최고'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 증시, 고용지표 깜짝 호조에 '상승'…나스닥 '사상 최고'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가 트럼프 행정부의 수입차 관세부과 연기 소식에 상승했다.

15일(현지시간)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15.97포인트(0.45%) 오른 25,648.02에 거래를 마감했다. S&P500지수는 16.55포인트(0.58%) 뛴 2850.96, 나스닥 종합지수는 87.65포인트(1.13%) 상승한 7822.15에 장을 마쳤다.

이날 하락하던 다우지수는 트럼프 행정부가 수입차 관세 도입을 최대 6개월 보류할 것이라는 소식에 상승 반전했다. 미중 무역분쟁에 더해 자동차 관세 전쟁까지 벌어지는 최악의 상황은 피한 것이다.

외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수입 자동차의 관세부과 결정 시한을 최대 6개월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8일 수입 자동차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이에 반발하는 유럽연합(EU)은 고율 관세 부과시 2000억유로 상당의 미국산 수입품에 대한 보복 관세를 예고했다.

관세부과 유예 소식에 미국 및 유럽의 자동차주들이 상승했다.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해서는 특별한 소식이 없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상원 세출위원회 증언에서 가까운 시일 안에 추가 협상을 위해 중국행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일정은 제시하지 못했다.

장 초반의 하락은 부진한 경제지표 때문이었다. 미 상무부는 미국의 4월 소매판매가 전월보다 0.2% 감소했다고 밝혔다. 시장은 0.2% 증가를 예상했었다. 4월 산업생산도 0.5% 줄어 변화가 없을 것으로 봤던 전망과 어긋났다. 전날 발표된 중국의 산업생산도 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하는 데 그쳐 지난해 11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같은 발표들은 세계 경기둔화 우려를 키웠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다음달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13.3% 반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