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대비 44.5% 증가 역대 최대
삼성證 1172억…추정치 웃돌아
한국투자증권이 지난 1분기에 국내 증권사 중 유일하게 2000억원대 순이익을 냈다.

한투證, 순익 2186억 업계 1위

14일 한국투자증권은 1분기 순이익이 2186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올린 순이익(1513억원)보다 44.5% 증가했다. 분기 실적 기준으로는 한국투자증권 역대 최고 성과다. 영업수익(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7% 늘어난 3조1836억원, 영업이익은 33% 증가한 2746억원을 기록했다.

순이익 증가율은 키움증권, 하나금융투자, 메리츠종금증권, NH투자증권 등에 이어 업계 상위권 실적을 냈다. 한국투자증권은 “주식 브로커리지(위탁매매), 자산관리(AM), 투자은행(IB), 자산운용 등 각 부문에서 고르게 성과를 내 순이익으로 업계 1위를 차지했다”며 “IB 부문의 수수료 수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4% 늘어난 517억원, 자산운용 부문 수익이 48.6% 증가한 2817억원을 기록하며 전체 실적 증가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증권업계에서는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이 올초 최고경영자(CEO)로 취임하면서 제시한 목표를 달성할지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정 사장은 지난 1월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세후 영업이익 1조원을 넘기고 3년 안에 순이익 1조원 클럽에 가입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날 발표된 삼성증권의 1분기 연결기준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1.6% 줄어든 1172억원으로 집계됐다. 순이익이 감소했지만 삼성증권의 순이익 컨센서스(시장 예상치)가 989억원인 점을 감안하면 ‘깜짝 실적(어닝 서프라이즈)’을 낸 것이다.

자산관리사업의 경쟁 우위가 지속적으로 유지되는 가운데 파생결합증권(ELS)과 채권운용 실적이 전분기 대비 큰 폭으로 개선된 점이 깜짝 실적을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주가연계증권(ELS) 채권 등의 운용 부문은 전분기 대비 순이익이 262% 급증했으며 IB 부문도 주식발행(ECM), 채권발행(DCM), 인수합병(M&A) 등에서 각각 109%, 33%, 57%의 증가율을 기록하는 등 양호한 성적을 거뒀다. 1억원 이상 개인 고객은 10만 명으로 1인당 평균 예탁자산은 10억원, 총 예탁자산은 171조원에 달했다.

이고운/이호기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