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서치알음은 13일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로 세계 액화천연가스(LNG) 가격이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경우 민간 발전사업자인 삼천리(95,500 +0.32%)삼익악기(1,935 -1.78%) 등이 수혜를 볼 것이란 판단이다.

최성환 연구원은 "중국이 미국산 LNG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면서 세계 LNG 시장이 공급과잉 상태에 진입하고 있다"며 "미중 무역갈등으로 중국의 미국산 LNG 수입량은 지난해 상반기 123만7000t에서 하반기 63만4000t으로 50% 가량 급감했다"고 말했다.

한국은 미국산 LNG를 가장 많이 수입하는 국가다. 2016년 2월부터 올 2월까지 미국에서 수출한 LNG의 19.2%가 한국으로 들어왔다. 중국의 고율 관세로 떠도는 미국산 LNG가 한국에서 소비되고 있다는 판단이다.

최 연구원은 "LNG 가격 하락으로 국내 LNG 소비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국내 발전용 천연가스 수요도 확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은 LNG 발전 용량을 2017년 36.9GW에서 2030년 47.5GW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삼천리는 올 7월 난방요금 인상으로 인한 정책 수혜와 발전사업 성장 기대감으로 재평가가 필요하다고 봤다. 삼익악기는 2018년 기준 자회사 수완에너지의 실적이 전체 매출의 30%에 달해 수익성 개선이 본격화될 것이란 분석이다.
미중 무역갈등에 LNG 가격하락…삼천리·삼익악기 수혜-리서치알음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