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예비심사 청구
"VR 노래방 사업 확대할 것"
마켓인사이트 5월 1일 오후 1시55분

노래방 반주기 1위 업체인 금영엔터테인먼트가 연내 코스닥시장에 상장한다.

[마켓인사이트] 금영엔터, 연내 코스닥 상장한다

1일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에 따르면 금영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30일 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했다. 금영엔터테인먼트는 거래소의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하고 연내 상장하는 것이 목표다. 기업공개(IPO) 대표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금영엔터테인먼트는 국내 노래방 반주기 시장에서 60%(회사 추정치)를 점유하고 있는 1위 사업자다. 경쟁사는 점유율 2위를 차지하고 있는 코스닥 상장사 TJ미디어다.

금영엔터테인먼트는 노래방 사업에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등 기술을 접목해 기업가치를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지난 3월에는 메가박스 신촌점에 VR 노래방 시범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 회사는 지난해 매출 304억원에 영업이익 52억원, 순이익 28억원을 냈다. 2017년에 올린 매출(329억원) 및 영업이익(68억원), 순이익(48억원)보다 실적이 감소했다.

금영엔터테인먼트의 모태는 1989년 설립된 금영이다. 김진갑 금영엔터테인먼트 회장이 2016년 금영을 인수, 지난해 사명을 금영엔터테인먼트로 변경했다. 회사의 최대주주는 김 회장(지난해 말 보통주 기준 지분율 70%)이다.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포커스자산운용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