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이사진 모두 선임
상폐 위기 벗어날까 '관심'
최대 주주와 현 경영진이 경영권 분쟁을 겪은 코스닥 상장사 EMW(2,780 0.00%)의 주주총회에서 경영진이 추천한 이사진이 모두 선임됐다. 상당수 주주가 경영진 편에 서면서 경영진의 완승으로 끝났다.

EMW는 지난 26일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 네 명(전세형·전용승·이준·홍정우), 사외이사 세 명(천윤배·김향용·박순걸), 감사 한 명(이춘희)이 선임됐다고 이날 공시했다. 현재 회사 이사회가 추천한 후보들이다. 최대 주주인 류병훈 전 사장(지분율 18.34%)이 추천한 사외이사 및 감사 선임 안건은 자동 폐기됐다.

회사의 작년 재무제표 승인 안건도 부결됐다. “재감사를 받아 외부감사인으로부터 ‘적정’ 의견을 받을 때까지 재무제표를 승인하면 안 된다”는 경영진 측 주장에 주주들이 동의했다는 분석이다.

EMW는 지난달 외부 감사인으로부터 감사의견 ‘거절’을 통보받아 내년 4월까지 개선 기간을 부여받았다. 증권가에선 20% 이상 우호지분을 가진 류 전 사장이 유리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소액주주들이 현 경영진에 표를 몰아줬다. 소액주주 지분율은 72.5%(작년 말 기준)에 달한다. 양일규 EMW 사장은 “앞으로 재감사를 준비하면서 우호 주주들과 함께 주주조합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EMW 최대 주주와 현 경영진 간 분쟁은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이 류 전 사장을 60억원 규모 횡령 혐의로 작년 9월 기소하면서 시작됐다.

현 경영진은 “주식 거래 재개를 위해선 경영 투명성을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주주들이 류 전 사장 측의 경영 관여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류 전 사장은 “현 경영진이 외부감사인 감사에 적극 대응하지 않았고, 회사 자산을 저가 매각했다”며 경영진 교체를 요구해 왔다.

김동현/이우상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