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미국이 이란 제재를 연장하기로 결정하면서 국제유가가 급등했다. 단기적으로 유가는 70달러를 상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5월 중순 OPEC+(석유수출국기구) 석유장관급 회의에서 증산 논의가 이뤄지면서 유가가 안정화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22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일보다 배럴당 2.7%(1.70달러) 오른 65.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30분 현재 배럴당 3.04%(2.19달러) 상승한 74.16달러를 나타냈다. WTI와 브렌트유 모두 지난해 10월 말 이후 6개월 만에 최고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이란 제재를 연장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여파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조치의 한시적 예외를 연장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에 하루평균 100만 배럴로 추정되는 이란산 원유 수출이 5월2일 0시를 기점으로 사실상 봉쇄된다.

미국은 지난해 11월부터 본격적으로 이란산 원유 수입을 금지했으며, 우리나라를 포함한 8개국에 대해 한시적으로 180일간 예외를 뒀다. 이번 결정으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중국 인도 일본 등 8개국도 이란산 원유 수입을 할 수 없게 됐다.

키움증권은 WTI가 배럴당 70달러를 상회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판단했다. 안예하 키움증권 연구원은 "OPEC이 감산 정책을 통해 유가를 계속 높이고 싶어한다는 점이 관건"이라며 "지난해 이란 공급 감소에 대비해 생산량을 확대했다가 유가가 급락한 경험이 있었던 만큼 OPEC에선 또 미국 압박으로 생산량을 확대하는 것을 경계하고자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국제유가의 상승세는 다음달 중순까지 이어질 것으로 점쳐진다. 5월19일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10개 비회원 산유국으로 구성된 OPEC+ 석유장관급 회의(JMMC)가 열릴 예정이다. 이 회의에서 증산 논의가 본격화하면서 유가가 안정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심혜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사우디는 최근 감산으로 하루 150만 배럴 상당의 단기 잉여생산능력을 보유, 이란의 공급 감소 영향을 충분히 상쇄할 수 있지만 유예조치 폐지 후 시장 영향을 검토한 뒤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라며 "최근 리비아·베네수엘라의 추가 생산 차질이 예상된다는 점도 부담"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하반기 이후 국제유가는 하방 압력이 높아지면서 상고하저 추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김소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미국은 사우디 자 말 카슈끄지 이슈와 석유카르텔을 금지하는 NOPEC법안 통과 등 카드를 사용해 사우디에 증산 압박을 강화할 것"이라며 "하반기 이후 미국 셰일 오일 생산 증대, 글로벌 경제성장률 둔화에 따른 원유수요 둔화로 국제유가 하락에 무게를 둔다"고 판단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