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 vs 펀드

ETF 'TIGER 우선주'
액티브펀드 '신영밸류우선주'
우선주가 증시 ‘핫이슈’로 떠오르면서 우선주에 익숙지 않은 ‘개미’들 사이에서 우선주 펀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현재 시장에 나와 있는 우선주 펀드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상장지수펀드(ETF)인 ‘TIGER 우선주’와 신영자산운용의 액티브펀드 ‘신영밸류우선주’ 두 개뿐이다.

인덱스펀드(TIGER 우선주)와 액티브펀드(신영밸류우선주)라는 차이점으로 인해 포트폴리오 구성, 수익률 등에서 여러모로 대조된다는 평가다. 전문가들은 “투자대상 종목, 운용전략 등에 대해 꼼꼼히 살펴본 뒤 투자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자고나면 상한가…우선주, 펀드로 올라타볼까

수익률 대결서 앞선 TIGER 우선주

22일 펀드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연초 이후 지난 19일까지 TIGER 우선주는 14.19%의 수익을 올려 신영밸류우선주(9.78%)를 앞서고 있다. 올해 자금 유입 규모도 TIGER 우선주가 신영밸류우선주보다 낫다. TIGER 우선주의 설정액은 작년 말 232억원에서 314억원으로 35.34% 불어났다. 신영밸류우선주는 745억원에서 695억원으로 6.71% 감소했다.

TIGER 우선주는 한국거래소가 내놓은 코스피 우선주지수를 추종한다. 이 지수는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우선주 중 시총 규모가 큰 20개 종목으로 구성된다. 삼성전자우(펀드 구성비중 21.59%) 현대차2우B(15.85%) LG생활건강우(14.76%) LG화학우(13.55%) 아모레퍼시픽우(9.96%) 등에 주로 투자한다.

지수 구성종목의 상당수가 외국인 투자자들의 ‘타깃’이 됐다. 미·중 무역전쟁 완화에 따른 수혜가 기대되는 종목들이다. 외국인들이 올 들어 801억원과 116억원어치를 순매수해 주가를 끌어올린 삼성전자우아모레퍼시픽우가 대표적이다. 아모레퍼시픽우는 중국 경기부양 정책 등의 긍정적 영향을 받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 이달 들어 22.42% 상승했다.

저평가 우선주 매력 부각될까

신영밸류우선주는 저평가 매력이 돋보이는 가치주 편입 비중이 높은 게 특징이다. 지난 2월 1일 기준으로 삼성전자우(12.66%) 현대차우(3.45%) LG화학우(3.23%) 등이 포트폴리오 내 ‘빅3’를 차지하고 있다.

4위부터는 TIGER 우선주와 차이가 많다. 금호석유우(3.20%) 대림산업우(3.08%) 등이 뒤를 잇고 있다. 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은 “신영밸류우선주는 가치주 투자를 지향하는 신영운용의 특징이 반영돼 CJ제일제당우(3.00%) 롯데칠성우(2.92%) 등 저평가 내수주도 많이 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역전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는 분석이다. 한 자산운용사 최고운용책임자(CIO)는 “미·중 무역분쟁 완화 기대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경기침체 등에 대한 우려가 여전하기 때문에 어느 시점부터는 외국인 자금 유입이 감소할 수 있다”며 “이렇게 되면 자금이 저평가된 우량 우선주로 흘러들어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우선주 관심 키워야”

인수합병(M&A) 이슈가 부각된 것을 계기로 한진칼우, 금호아시아나우 등이 불을 댕긴 우선주 투자열기는 재료가 있는 종목이 돌아가면서 튀어오르는 ‘두더지 게임’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22일 증시에선 “한화그룹이 롯데카드 인수전에서 발을 빼면서 아시아나항공으로 방향을 틀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 한화그룹주인 한화우, 한화케미칼우 등이 가격제한폭까지 뛰었다. 단기급등에 따른 조정 우려가 높아지는 분위기다.

하지만 배당 및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매력이 높은 우량 우선주에 대해선 올해 내내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 많다. 허남권 신영자산운용 사장은 “일부 종목이 과열양상을 보이고는 있지만 중·장기적으로 우선주 투자는 여전히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송종현 기자 scre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